담쟁이
상태바
담쟁이
  • 오세홍 <시인, 광천제일고 교사, 한국문인협회 회원>
  • 승인 2015.03.30 15:31
  • 댓글 0
이 기사를 공유합니다

바람도 두려워 오지 않고
구름도 피해가는
산골짜기 요양병원

땡볕이 내려쬐는
붉은 벽돌 위를
밤에도 오르고 또 오르고

낡은 유리창 위로 뻗어가는
희망 같은 푸른 눈
핏줄도 지키지 못한 약속을

기어이 넘어서서
마침내 당신과 마주하는
수백 수천의 손자 손녀들

댓글삭제
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.
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?
댓글 0
댓글쓰기
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·계정인증을 통해
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.
주요기사