민들레 홀씨
상태바
민들레 홀씨
  • 박미연
  • 승인 2017.06.12 20:28
  • 댓글 0
이 기사를 공유합니다

연화문양의 대좌석에 앉아 보니
그 아래가
다 떠나려는 수행자들이다
가는 곳은 다르지만 깨달음의 끝은 분명 하나
여기가 떠나는 발원지다
옛 승려들이 그랬듯이
성주사지를 에둘러 핀 송화 가루
적막 속에 분분하다
일부는 떠나고 또 일부는 채비중이다
4월에 핀
하얀 민들레 하나 꺾어 
두 손으로 공손히 날려 보낸다
이곳에 와서야  너를 보낸다



박미연<홍성도서관 문예아카데미 회원>
 


댓글삭제
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.
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?
댓글 0
댓글쓰기
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·계정인증을 통해
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.
주요기사