석공에게
상태바
석공에게
  • 한희나<홍성도서관 문예아카데미 회원>
  • 승인 2017.08.27 08:41
  • 댓글 0
이 기사를 공유합니다

당신과 나에게는
벽이 있었다
무니지 못할 벽
무녀서도 안 되는 벽
무니고 싶은 벽

사랑할수록 굳어가는
내안의 고독이여
그리워할수록
굳은 살 백이는 침묵이여

하나의 완성된 예술작품을 위해서
석공은 오늘도 망치로
굳은살을 쪼아내고 있었다


댓글삭제
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.
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?
댓글 0
댓글쓰기
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·계정인증을 통해
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.
주요기사